컨텐츠 바로가기

尹 "청약통장 안 만들어"‥여야 모두 날선 비판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주택 청약통장을 만들어 봤냐는 질문에 '집이 없어서 만들어보지 못했다'고 답변한 게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여야 양쪽에서 대선 후보가 주택 청약이 뭔지도 모르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신수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논란의 발언은 유승민 전 의원이 윤 전 총장에게 군 복무시 주택청약 가점 공약을 베낀 것 아니냐고 따지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