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사와 아가씨' 오늘(25일) 첫방…'기생충' 유쾌한 버전[MK프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사와 아가씨’가 오늘(25일) 베일을 벗는다.

KBS2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 연출 신창석)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신사’와 흙수저 ‘아가씨’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시청률 50%에 육박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하나뿐인 내편’의 김사경 작가와 ‘비밀의 남자’ ‘끝까지 사랑’ 등을 연출한 신창석 PD가 의기투합했다.

‘국민 연하남’으로 불리는 지현우는 연상남으로 변신한다. 세 아이의 아빠이자 신사 이영국으로 분해 극을 이끈다. 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주연을 꿰찬 이세희는 아가씨 박단단 역을 맡아 활약할 예정이다. 여기에 이종원, 이일화, 오현경, 차화연, 이휘향, 임예진, 김영옥, 윤진이, 안우연, 양병열, 김이경, 최명빈, 유준서, 서우진 등 화려하고 탄탄한 배우 라인업을 완성해 기대감을 높인다.

앞서 지현우는 “‘신사와 아가씨’는 시청자분들의 주말이 즐거워질 수 있는 드라마다. 그만큼 가족 모두가 편하게 볼 수 있는 관전 포인트가 많은 작품이니 기대해 달라. 또한 고지식한 신사 이영국과 당찬 아가씨 박단단의 첫 만남과 두 사람이 어떤 인연을 이어가게 될지, 이들의 흥미로운 스토리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세희 역시 “이 드라마는 신사와 아가씨, 두 가족들의 이야기다. 전혀 다른 두 집안이 만나면서 다이내믹한 사건들이 펼쳐진다. 모순적일 수 있지만 이들의 케미가 시청 포인트 중 하나다. 또 대가족에서만 느낄 수 있는 따뜻하고 끈끈한 사랑과 필수적으로 겪게 되는 갈등과 고난 등을 박단단과 가족들이 어떻게 헤쳐나가는지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신창석 PD는 “와이프를 사별한 꼰대 회장이 있다. 이 회장에게는 엄마가 보고 싶어서 우는 세 아이가 있다. 이 집에 가정교사로 흙수저 아가씨가 들어오게 된다. 이 집안에 운전기사로 아가씨의 아버지도 들어오고, 엄마도 살 곳이 없으니 몰래 숨어서 산다. 오빠도 회장 여동생과 사랑에 빠진다. ‘기생충’의 밝고 유쾌한 버전”이라며 “또 곳곳이 사랑밭이다. 정말 사랑이 많다. 사랑이 이루어지는 과정을 하나씩 확인해 가며 재미를 느껴 달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분 상승의 사다리가 사라지는데, ‘기생충’ 같은 가족들이 서민 갑부로 성공하는 이야기도 그린다. 이런 부분이 대리만족을 안기고 삶을 살아가는 용기를 부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우리 드라마는 멈출 수 없다. 멈출 수 없는 재미와 멈출 수 없는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며 “코로나 시대에 너무 우울하지 않나. 우리는 많은 재미와 위안을 주는 게 지상 목표다. 웃음 코드도 많고 갈등도 너무 극한으로 가지 않다. 악인도 많이 묘사하지 않고 다 사연이 있고 착한 구석이 있다. 얽히고설키면서 웃음과 감동을 주는 코드로 가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과연 ‘신사와 아가씨’가 코로나 시대 멈출 수 없는 재미와 감동으로 위로를 전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신사와 아가씨’는 25일 오후 7시 55분 첫방송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