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김정은, 시진핑 축전에 답전…"북중 동지적 단결 부단히 강화"(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쿠바·베트남·라오스·시리아 정상에게도 답전 보내

연합뉴스

환담하는 북중 정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019년 6월 20일 평양에서 북중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축전에 답전을 보내 양국 관계의 발전에 대한 확신을 표명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시 주석의 북한 정권수립 73주년 축전에 대해 지난 22일자로 보낸 답전에서 "적대 세력들의 악랄한 도전과 방해 책동을 짓부수며 사회주의를 수호하고 빛내기 위한 공동의 투쟁에서 조중(북중) 사이의 동지적 단결과 협력이 부단히 강화되고 있는데 대하여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통적인 조중 친선이 두 당, 두 나라의 공동의 노력에 의해 날로 승화 발전되며 불패의 생활력을 남김없이 과시하게 되리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공화국 창건 73돌에 즈음하여 열렬한 축하와 축원을 보내준 데 대하여 충심으로 되는 사의를 표한다"며 "(시진핑) 총서기 동지와 중국당과 정부, 인민의 적극적인 지지와 성원은 당 제8차 대회 결정 관철을 위해 힘차게 전진하고 있는 우리 당과 정부, 인민에게 있어서 커다란 힘과 고무"라고 감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총서기 동지의 정력적인 영도 밑에 형제적 중국 인민이 사회주의 현대화 국가를 전면적으로 건설하기 위한 역사적 여정에서 새롭고 보다 큰 성과를 이룩할 것을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은 북중우호조약 60주년을 맞은 올해 미중 갈등 속에서 서로 축전과 답전을 주고받으면서 양국 관계를 더욱 밀착시키고 있다.

한편 김 위원장은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대통령과 응우옌 푸 쫑 베트남공산당 서기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의 축전에도 각각 답전을 보냈다.

디아스카넬 대통령에게는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긴밀한 친선협조 관계가 끊임없이 공고 발전되리라고 확신한다"고 말했고, 쫑 서기장과 푹 주석에게는 "새로운 높은 단계에 올라선 우리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전통적인 친선협조 관계가 두 나라 인민들의 지향과 염원에 맞게 앞으로도 끊임없이 강화 발전되리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통룬 시술릿 라오스 대통령,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의 축전에도 각각 답전을 보내 사의를 표하고 양국 친선을 다졌다.

통신은 북한 정권수립 73주년을 맞아 세르비아 대통령을 비롯한 각국 정상·정당 지도자, 국제기구·단체가 축전과 축하 편지를 보내왔다고 전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