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흥행 예고' 아이폰13 출격 대기…삼성, Z플립3 '출고 지연' 어쩌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폰13 다음달 8일 출시 앞두고 1일부터 사전예약
삼성전자로선 수요 예측에 실패한 셈이지만 단기간에 공급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는 게 문제다.
노컷뉴스

삼성닷컴 홈페이지에서 갤럭시Z플립3 '크림' 모델은 주문 자체가 불가능했다.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닷컴 홈페이지에서 갤럭시Z플립3 '크림' 모델은 주문 자체가 불가능했다. 홈페이지 캡처애플의 새 플래그십 스마트폰 '아이폰13' 시리즈가 공식 출시됐다. '혁신은 없다'는 평가에도 애플은 충성 고객에 힘입어 글로벌 1억대 판매를 노린다. 한국 시장에는 다음달 1일부터 사전예약을 거쳐 8일 출시된다.

아이폰13의 출격을 지켜보는 삼성전자의 속내는 편치 않다. 지난달 내놓은 갤럭시Z폴드3와 플립3가 돌풍을 일으키면서 일부 인기 모델은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제품 선택시 디자인을 중시하는 고객층이 겹치기 때문에 '출고 지연'은 이탈로 이어질 수 있다.

노컷뉴스

애플의 새 플래그십 스마트폰 '아이폰13' 시리즈가 24일 공식 출시됐다. 애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의 새 플래그십 스마트폰 '아이폰13' 시리즈가 24일 공식 출시됐다. 애플 제공아이폰13 시리즈는 24일(현지시간) 공식 출시됐다. 1차 글로벌 출시 대상 국가는 미국을 비롯해 호주, 캐나다, 중국, 독일, 인도, 일본, 영국 등 30여개 나라다. 한국은 멕시코, 태국 등과 함께 다음달 8일부터 판매가 시작되는 2차 출시국으로 분류됐다.

지난 2분기 글로벌 프리미엄폰 시장에서 57%를 차지한 애플은 이번 아이폰13의 판매 목표를 1억대로 잡고 있다. 외관상으로는 큰 변화가 없지만 두뇌에 해당하는 모바일 프로세서(AP)를 개선했고, 동영상 촬영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결정적으로 가격을 동결했다.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에서 지난 17일부터 진행된 아이폰13의 사전예약 판매량은 전작인 아이폰12보다 33% 늘어난 200만대로 집계됐다. 자국 스마트폰 선호도가 높은 중국에서조차 애플은 충성 고객을 점차 늘려가고 있다.

노컷뉴스

국내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2019.Q1-2021.Q1).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2019.Q1-2021.Q1).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 제공반면 국내 시장에서는 삼성전자에 밀려 점유율 20%대의 '만년 2위' 신세였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애플은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지난해 출시한 첫 5G 스마트폰인 아이폰12에 힘입어 지난해 4분기에야 처음으로 31%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변수는 꾸준히 10% 이상의 점유율을 보였던 3위 LG전자의 '탈락'이다. LG전자는 지난 7월 31일부로 모바일 사업부를 완전히 철수했다. 각기 전략 스마트폰을 내놓은 국내 시장 1, 2위 업체의 경쟁은 더 치열해질 수밖에 없다.

삼성전자가 '폴더블폰 대중화'의 원년으로 삼겠다며 야심차게 내놓은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는 예상을 뛰어넘는 인기를 끌고 있다. 사전구매 고객의 개통 기간을 두 차례나 연장했지만 이마저도 더 밀릴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노컷뉴스

바로 구매할 수 있는 모델도 주문일로부터 4주 뒤에나 받아볼 수 있다. 삼성닷컴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로 구매할 수 있는 모델도 주문일로부터 4주 뒤에나 받아볼 수 있다. 삼성닷컴 홈페이지 캡처실제로 전날 삼성닷컴 홈페이지에서 확인한 결과 Z플립3 크림 모델은 '일시 품절' 상태로 아예 주문 자체가 불가능했다. 핑크 등 일부 모델의 경우 주문 후 생산 방식으로, 4주 뒤에나 받아볼 수 있다는 설명이 붙어 있었다.

삼성전자가 지난달 17일부터 23일까지 일주일 동안 실시한 Z폴드3와 Z플립3 시리즈의 사전 예약 판매량은 약 92만대였다. 지난해 하반기에 출시된 갤럭시 노트20 사전 예약분의 1.3배, 올 상반기에 나온 S21 예약분의 1.8배에 달한다. 특히 전작인 갤럭시Z폴드2가 기록한 예약 판매량 8만 대의 11배가 넘는다.

삼성전자로선 수요 예측에 실패한 셈이지만 단기간에 공급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는 게 문제다. 폴더블폰에 들어가는 부품의 공급 업체가 한정돼 있고, 베트남 공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의 영향으로 여전히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다.

다음달 1일부터 아이폰13 사전예약을 받는 국내 이통사들은 Z플립3의 '출고 지연'을 공략 지점으로 삼았다. SK텔레콤은 사전예약자 전원에게 출시 당일 아이폰13을 배송하고, 선착순 1만명에게는 새벽 배송을 지원한다. KT도 선착순 1천명을 대상으로 8일 0시에 배송을 시작하는 미드나잇 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Z플립3와 아이폰13은 제품 선택에서 디자인과 감성을 중시하는 2030세대가 주요 소비층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Z플립3 사전예약자의 35% 이상이 2030 여성이었다. 온라인 단말 유통 업체 엠엔프라이스 조사 결과 아이폰13 사전예약자는 20대가 51.8%, 30대가 28.3%였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Z플립3가 소비 저변을 넓힐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는 점에서 공급 부진이 더욱 뼈아프게 다가올 수 있을 것 같다"면서 "고객 이탈로 이어지지 않도록 최대한 빨리 공급을 늘릴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