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여정 담화 정체됐던 대화·협상 물꼬 트기 위한 좋은 징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與 "문 대통령 종전선언 제안

호응하는 북한 입장 표명

그 자체로 진전이라는 점 긍정적"

세계일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24일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대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와 관련해 "정체됐던 대화와 협상의 물꼬를 트기 위한 좋은 징조"라고 환영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호응하는 북한의 입장 표명은 그 자체로 진전이라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고 수석대변인은 "다만 북한은 적대정책을 먼저 철회하는 것이 조건이라고 밝혔다"며 "서로가 존중하는 자세로 한반도 평화를 위해 힘써 나간다면 풀어갈 수 있는 문제"라고 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관련국과의 협의를 통해 상호 존중하는 속에서 남북·북미 관계 회복이 이뤄지도록 힘써나갈 것"이라며 "북측도 더 적극적이고 진전된 자세 변화를 통해 한반도 평화를 앞당기는 데 함께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도 페이스북에서 "김 부부장이 종전선언 제안에 긍정적인 담화를 내놓았다"며 "의미 있는 신호다.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어 "야당의 지도부와 대권주자들도 허무맹랑한 전술핵 주장 대신 국민의 생명과 평화를 위한 실천에 나서야 한다"며 "북측도 호응한 종전선언이 실현되도록 여야를 떠나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