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둘째 출산' 김구라 "2주 전 기자에게 연락 와…父 심정 해아려줘 감사" [엑's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최근 늦둥이를 갖게 된 김구라가 모 기자에게 감사를 전했다.

24일 오후 '그리구라' 유튜브 채널에는 '(단독 공개) 김구라가 출산 소식을 밝히지 못한 이유.. 다 말씀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구라는 "많은 분들이 축하해주셔가지고 되게 감사하다. 저도 이렇게 많은 분들이 축하해주실 줄은 몰랐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셔가지고 말씀을 드리는데, 사실 주변에 친한 지인들에게 왜 얘기를 안했냐고 얘기를 많이 들었다. 근데 저도 나름대로 사정이 있었다"며 "아이가 좀 일찍 나와서 두 달을 인큐베이터에 있었다. 그런 상황에서 이야기를 하는 건 좀 아닌 것 같았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사실 아내가 저를 많이 이해해줘 아이 계획이 없었다. 그러다 갑작스럽게 아이가 생겨서 너무 즐겁고 좋은 일인데, 아내가 나이는 저보다 12살 어리지만 마흔 살 가까이 됐고 적은 나이는 아니라 처음에 조심을 했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구라는 "저도 언젠가 말씀을 드리려 했는데, 이렇게 알려지게 됐다"며 "아이가 건강하지만, 일찍 나왔기 때문에 병원 검사도 더 꾸준하게 받아야 하고 그런 상황이 있다. 그래서 다른 프로그램에서 ‘둘째 가져요’ 이럴 때 선뜻 말하지 않았다. 이해를 해달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실 2주 전에 A 기자님에게 연락이 와서 기사를 내겠다고 했다. 그래서 저의 사정을 설명드렸더니 기자님께서 흔쾌히 그런 상황이면 기사를 쓰지 않겠다고 했는데, 결국 기사는 다른 기자님이 내셔서 알려지게 됐다"면서 "아버지의 마음을 이해하고 기사를 홀드시켜주신 A 기자님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구라는 "동현이도 너무 너무 축하하고 있다. 그런데 동현이가 예전에 얘기한 '17kg 증량한 그리'처럼 '23살 어린 동생 생긴 그리' 같은 수식어가 붙어서 기사가 나는 건 부담스러울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제가 쑥스럽고 그렇다"면서 "주변에 알리지 못해서 죄송하다"고 밝혔다.

앞서 김구라의 아내 A씨는 추석 연휴 전 경기도 일산의 한 병원에서 아이를 출산했다. 하지만 아이가 예정보다 일찍 태어난 탓에 출산 소식을 미리 알리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해당 내용을 최초로 보도한 언론사에 대한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사진= '그리구라' 유튜브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