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루니의 분통 “이 정도인지 모르고 감독 수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비 카운티 파산으로 승점12 삭감

2부 꼴찌 추락했지만 팀 회생 의지

동아일보

잉글랜드 축구의 전설 웨인 루니(36·사진)에게 첫 지도자 행보에서 심각한 위기가 찾아왔다.

그가 지휘봉을 잡고 있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십(2부)의 더비 카운티가 재정난으로 파산을 선언하면서 승점까지 깎이게 된 것. 잉글리시풋볼리그(EFL)는 24일 더비 카운티에 승점 12를 삭감하는 징계를 내렸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2021∼2022시즌 2승 4무 2패(승점 10)를 기록한 더비 카운티는 이로써 승점이 마이너스(―2)가 돼 리그 최하위로 처졌다.

1884년 창단한 더비 카운티는 프리미어리그(EPL)에서도 2번(1971∼1972, 1974∼1975시즌)이나 우승을 차지했을 만큼 전통의 팀이다. 2007∼2008시즌에 챔피언십으로 강등된 뒤 올해 1월 플레잉코치로 뛰던 루니를 감독으로 선임하고 EPL 재입성을 노렸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재정적 압박을 이기지 못하고 경영진이 구단 운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게 됐다.

이 과정에서 루니 감독은 철저하게 배제된 것으로 전해졌다. 루니 감독은 “팀의 재정 상황을 알았다면 감독직을 수락하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현재는 팀을 이끌어줄 누군가가 필요하다”며 팀 회생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현역 시절 에버턴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뛴 루니 감독은 국가대표로 120경기에서 53골을 기록해 잉글랜드 선수 A매치 통산 최다 득점자이기도 하다.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