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왕관 바이러스 시대를 이겨낼 우리 내면의 왕관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깨지고 버려진 것, 잊힌 전통에 현대의 생명을 불어넣는 작가가 있습니다.

깨진 도자기 파편을 이어붙인 '번역된 도자기' 연작으로 널리 알려진 이수경 작가인데요.

코로나 시대, '달빛 왕관' 연작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이승은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도심 대형 전광판에 한국 작가의 조각 작품이 소개되고 있습니다.

이수경 작가의 '달빛 왕관' 연작입니다.

국립현대미술관이 우리 현대미술의 진면목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제작한 영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