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안84 왕따 논란 해명 "부귀영화 누리며 잘 살고 있어"(나혼자)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기안84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기안84가 왕따 논란을 해명했다.

2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오프닝에서 왕따 논란을 언급했다.

이날 전현무와 박나래는 '무무상회' 예고편이 나간 후 기안84에 대한 왕따 논란이 있었던 것을 에둘러 언급하며 "반응이 보름달처럼 꽉 찼다"고 했다.

기안84는 "저는 아직도 참 의문인 게, 제가 아는 현무 형은 참 좋은 사람이다. 형님은 좋은 일도 많이 하고 사람도 스마트 하고 나이스한데 형님도 참 욕을 많이 드시게 되는 것 같아서"라고 운을 뗐다.

전현무는 "추석이 끝나자마자 덕담이 이어진다"고 말하며 웃었다.

기안84는 "이거 어떻게 얘기해야 돼"라고 난감해 하더니 "저는 왕따도 아니고 잘 살고 있다. 부귀영화를 누리면서 잘 살고 있다. '나 혼자 산다'가 앞으로 좀 잘 갔으면 좋겠다. 피의 혈서라도 쓰는 거 어떠냐"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박나래는 "복숭아 나무 아래에서 도원결의라도 하시죠"라고 했고, 전현무는 "그러면 내가 이득"이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