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롯데케미칼, 국내 화학사 최초 ESG 전용 펀드 500억원 조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전경. 롯데케미칼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케미칼은 국내 화학사 최초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전용 펀드를 500억원 규모로 조성한다고 24일 밝혔다.

롯데케미칼이 최근 신설한 ESG 위원회는 전날 첫 회의에서 1차 안건으로 ESG 펀드 조성을 의결했다. 친환경 전략 실행을 가속화하고 실질적인 투자를 실행하는게 이번 펀드 조성의 목적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ESG 펀드는 국내 화학사 최초이며 롯데케미칼이 출자하고 롯데벤처스가 운용한다.

롯데케미칼과 롯데벤처스는 기존 이노베이션펀드 1·2호를 통해 화학 신소재, 차세대 에너지, 바이오·헬스케어 등 미래 유망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선제 투자를 진행해 왔다.

이번에 신설한 ESG 펀드는 청정수소 생산, 탄소 포집(CCUS), 플라스틱 재활용, 에너지 효율화 등 탄소중립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자함으로써 파트너사와 함께 친환경 전략 실현을 위한 선제적 핵심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