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안84, 전현무 걱정…"베풀고 사는데 욕은 혼자 다 먹어" 웃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나 혼자 산다' 24일 방송

뉴스1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나 혼자 산다' 기안84가 전현무를 걱정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전현무는 집에 살림살이가 넘친다며 기부 목적으로 플리마켓 '무무상회'를 열었다.

이날 키는 집들이 선물을 가져왔다. 직접 조립해 왔다며 인테리어 선반을 꺼냈다. 전현무는 "미드센추리!"라고 외치며 신이 났다. 하지만 영상을 보던 전현무는 "지금 집에 그대로 있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안84가 두 번째 손님으로 등장했다. 그는 전현무가 이사한 집을 둘러보더니 "이야~ 형 그렇게 방송을 많이 하더니 결국에 이렇게 좋은 집으로 오셨네요"라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전현무는 미리 준비한 웰컴 푸드를 선보였다. 기안84는 고마움을 표하며 "형은 이렇게 베풀고 사는데 왜 이렇게 욕을 먹냐"라고 솔직한 생각을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전현무는 "그 얘기하면 또 욕먹잖아"라고 했고, 기안84는 "아니 사람들이 알아줬으면 좋겠다"라며 "형은 나한테 베푸는데 욕은 형이 다 먹는다"라면서 안타까워했다.

이에 대해 전현무는 "그래서 살이 안 빠진다"라며 착잡해 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이게 또 욕살이라고 하지 않냐"라며 농을 던졌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