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고은, 맛집 데이트→앞치마 센스로 안보현에게 심쿵… 세포들도 반응했다! ('유미의세포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김고은의 세포들이 안보현에게 심쿵했다.

24일에 방송된 tvN '유미의 세포들'에서는 김유미(김고은)와 유미의 세포들이 구웅(안보현)에게 조금씩 마음을 여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유미는 구웅의 아재개그에 처음에는 재밌는 척 했지만 점점 참지 못하고 인상을 구겨 웃음을 자아냈다. 구웅은 "지금 제작하고 있는 게임은 멍멍타임이다. 강아지가 주인이 숨겨둔 간식을 찾는 내용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유미는 리액션을 하며 "저 강아지 진짜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사실 유미의 세포들은 지루해하고 있었다. 그때 출출이 세포가 등장했다.

OSEN

유미의 감성세포는 "빨리 그냥 일어나자. 배고프니까 집에 가서 밥이나 먹자"라고 제안했다. 하지만 그때 출출이 세포가 뱃가죽 피리를 불어 김유미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구웅은 "밥 먹으러 가자. 내가 근처에 맛있는 집을 안다. 제가 한식 맛집을 소개해 드리겠다"라고 말했다. 김유미는 "저는 괜찮다"라고 말했지만 뱃 속에서 계속 꼬르륵 소리가 들렸고 결국 김유미는 구웅과 함께 식당으로 향했다.

OSEN

김유미는 구웅이 소개한 식당의 음식을 먹어보고 너무 맛있어서 감동하는 모습을 보였다. 구웅은 "맛있게 드시니까 진짜 보기 좋다"라며 묵은지 김치찌개까지 추가 주문했다. 출출이 세포는 엉덩이 춤까지 추며 행복해했다. 출출이세포는 "나 저 사람 좋다. 숨은 맛집 고수다. 저 사람이랑 만나면 맛있는 거 많이 알게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유미의 불안세포는 김치찌개의 빨간 국물이 옷에 튈까봐 불안해 했다. 그때 구웅이 일어나 앞치마를 갖다줬고 불안세포는 "나 저 사람 마음에 든다. 사람이 매너가 있다"라고 말했다. 구웅은 "집밥 생각나면 여기 자주 온다. 혼자 사니까 늘 배달 음식이라서 집밥 그리우면 온다"라고 말했다. 세포들은 하나 둘 씩 구웅을 마음에 들어 했다. 심지어 패션세포도 "패션도 지금 보니까 완전 꾸안꾸 스타일 패피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유미의 세포들'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