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편의점서 안 팔리던 물건, 국민지원금 특수에 '훨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편의점에서 가전 제품이 판매된다는 사실 아셨을까요? 가격이 있는 탓에 편의점 매출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 못했는데, 코로나 재난지원금이 지급되면서 특수를 누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예전에는 편의점에서 잘 팔리지 않던 고급 와인과 양주 등도 매출이 늘었다는데, 소비 진작 이라기보다는 일시적인 소비라는 지적입니다.

류주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편의점 재난지원금 사용 가능이라는 현수막이 걸려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