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유동규, 사업자 선정 뒤 '성남의뜰' 돈으로 해외연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다음은 성남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저희 단독 보도입니다. 대장동 개발 의혹을 풀 핵심 인물로 지목되고 있는 유동규 전 본부장은 4년 전, 외유성 해외연수를 갔다가 성남시의회의 질타를 받은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무슨 돈으로 연수를 다녀왔는지 알아 봤더니 바로 '성남의뜰'에서 받은 돈으로 조성한 자금 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성남도시개발공사는 성남의 뜰로 부터 연간 수십억 원씩의 자금을 용역비 명목으로 받아 운용해 왔는데 정확한 사용처는 공개하지 않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