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확진자 폭증에도 '위드 코로나' 방침…"재택치료 전국 확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런 확진자 폭증에도 불구하고 위중증 환자와 치명률은 오히려 줄었습니다. 백신 접종 효과 때문인데 이에 따라 정부는 단계적인 일상 회복도 예정대로 준비하고 있습니다. 확진되더라도 집에 머물며 치료할 수 있는 지역도 전국으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이어서 정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재택치료를 하다 증상이 악화된 환자들을 치료하고 있는 경기도 특별생활치료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