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은아 “미국 선택한 탈북민… 문재인 정부, 말로만 인권 외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권 떠난 평화는 있을 수 없어” 강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 사진=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 =미국을 방문 중인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이 탈북민을 만났다. 이후 그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과 관련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허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워싱턴에서 맞는 두 번째 날 이른 아침, 탈북민을 모시고 조찬 간담회를 했다”며 “이들은 문재인 정부를 믿을 수 없어 미국을 택했다고 한다. 문 정부가 말로만 인권을 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가 북한 주민의 고통을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비현실적인 평화 타령을 외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허 의원은 “이들은 독재자의 눈치만 보면서 북한 주민의 고통을 외면하고 탈북민의 인권보호에 소홀하다고 질타했다”며 “문 정부 들어 북한 인권 관련 예산이 1/3로 줄었다. 최근 3년 연속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 공동제안국에 불참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한 “커트 캠벨 국가 안보회의 태평양 조정관도 북한 주민의 인권 개선이 미국의 최우선 관심사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유엔 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을 주장할 때 국제사회는 자기 민족도 돌보지 못하는 나라의 비현실적인 평화 타령에 비웃음을 보낸다”고 설명했다.

허 의원은 인권이 없다면 평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인권을 떠난 평화는 있을 수 없다는 탈북민의 말이 계속 기억에 남는다. 임기 내내 평화 타령을 하는 동안 탈북민은 분노했다. 외교 전략도 길을 잃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북한의 진정한 인권 개선과 비핵화를 기반으로 한 평화 통일의 길을 걷겠다”고 다짐했다.

mobydic@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