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과일도 코로나 걸리나?… 뉴질랜드산 키위, 中서 양성 반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제스프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질랜드산 키위가 중국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가 24일 보도했다.

글로벌타임스와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뉴질랜드 최대 키위 수출업체 제스프리가 뉴질랜드 북섬 타우랑가에서 선적한 키위가 중국에서 코로나 양성 반응을 보였다.

양성 반응이 나타난 키위는 뉴질랜드 북섬 베이 오브 플렌티에서 재배됐고, 중국 장쑤성 난퉁시의 한 마트에서 판매되던 것이다. 이와 관련해 난퉁시 당국이 마트 직원을 비롯해 이달 12~23일 해당 마트를 방문한 지역 주민들을 상대로 코로나 검사를 진행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뉴질랜드 정부에는 비상이 걸렸다. 뉴질랜드 당국은 키위 수출업체들에게 ‘중국이 수입 연기 또는 리콜을 요구할 수 있다’고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제스프리 측은 “사안을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 지금까지 농장이나 창고에서 코로나에 감염된 키위가 발견된 적은 없었다”고 했다. 댄 매티슨 제스프리 대표는 키위 업계 관계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코로나 양성을 보인 것은 지난달 수출된 키위로, 그 이후 검사에서는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는 “비상관리계획을 발동했다”며 “상품 선적을 추적 조사할 수 있도록 관련 정부 기관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했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