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이재명 "내가 화천대유 주인? 난 개발세력과 사사건건 적대적 관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24일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예비후보가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이상현 기자 lsh205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이상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나는 화천대유의 주인이 아니라 개발 세력과 대립한 적대 관계였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24일 경남 창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대장동 개발'에 관해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이 지사는 "도시개발에 공공이 나서지 말고 민간에 다 넘기라는 당시 정부 방침이 있었지만, 민간이 일방적으로 진행할 경우 발생할 문제는 불보듯 뻔했다"며 "계약을 통해 개발의 성공 여부와 무관하게 일정 금액의 공공이익을 보장한 것은 민관합작 공공개발의 우수 사례"라고 설명했다.

또한 화천대유와의 연관성에 대해 "제가 화천대유의 주인이라면 왜 그들이 920억원의 추가 인프라 개발 부담을 지게 했겠느냐. 사업 계획 단계부터 개발 세력과 나는 사사건건 대립한 적대적인 관계였다"며 "국민이 정치인들보다 똑똑하기에 어떤 것이 진실인지 아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대선과 관련 "민주당과 다른 정당 후보의 공약에 큰 차이가 없다"며 "실제로 그것을 실행할 수 있는 추진력을 가진 후보가 바로 저 이재명"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 열린 정책발표회에서 이 지사는 "지금 나와 있는 공약들은 수년 전부터 선거마다 반복됐다. 많은 정치인이 매번 약속하지만 결국 실천한 사람이 없었기에 남아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지금도 누가 약속을 지킬지 알 수 없다. 하지만 과거는 미래를 비추는 거울이다. 나는 약속을 지켜왔고, 그랬기에 현재 국민의 지지를 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경남 지역을 발전시킬 공약의 핵심은 '부울경 메가시티' 완성을 얘기했다.

이 지사는 부울경 1시간 생활권 구축을 위한 교통망 확충, 2030년 전까지 가덕 신공항 완공, 울산~양산~김해 동남권 순환 광역철도 조속 추진, 남해~여수 해저터널 조기 완공 등을 공약했다.

또 창원, 울산에 수소트램 건설을 통해 동남권을 미래 수소 교통의 선도모델을 만들고, 경남에 항공우주산업 클러스터 구축, 서부 경남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 등으로 교통, 산업, 의료 등을 모두 갖춘 메가시티로 현재 800만 경남 인구를 1000만까지 늘리겠다고 했다.

지역 현안에 대해 창원지역 의대 설립과 대우조선해양 매각 관련해서는 "여러 이해관계가 얽힌 사안들을 대통령 공약으로 강제로 해결하는 것은 위험하다"며 "보다 깊이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을 아꼈다.

영남취재본부 이상현 기자 lsh205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