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 팬데믹 1년내 종식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코로나19 백신 개발 업체인 미국 바이오테크 기업 모더나의 최고경영자(CEO)가 1년 안에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종식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23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스테판 방셀 모더나 CEO(사진)는 이날 스위스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견해를 내놨다.

그는 백신 업체들이 생산을 확대하면서 내년 중반까지는 지구상에 있는 모든 이들이 접종할 수 있는 충분한 물량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것이 '일상의 회복'을 의미하는지를 묻자 방셀 CEO는 "오늘 기준으로 1년 안에 그럴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그는 부스터샷(booster shot, 면역 효과의 연장·강화를 위한 추가 접종)이 1~3년마다 필요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결국은 독감과 비슷한 상황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을 하고 겨울을 잘 지내든지, 아니면 백신을 맞지 않고 아파서 병원에 입원할 수도 있는 상황에 처하든지 둘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WP는 방셀 CEO의 예측이 실현될지는 부국과 빈국 간 면역력 격차를 줄이는 데 달려 있다고 지적했다. 부유한 국가들은 백신 접종 초기에 높은 가격을 불러 백신을 선점한 반면, 가난한 나라들은 부유한 국가의 기부에 주로 의존해왔다.

실제 부유한 국가에서는 전체 국민 중 80%가량이 한 차례 이상 백신을 맞았지만 가난한 나라에서는 이 비율이 20%로 떨어진다. 미국과 영국은 부스터샷을 고려하고 있지만 아프리카 대부분의 나라는 백신 접종률이 한 자릿수에 머물고 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지난 22일 유엔총회에 참석한 각국 정상들에게 "몇몇 나라에서 백신을 비축하고 어떤 때는 이를 폐기하는 것은 역겨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김제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