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 더 우먼' 이하늬 "나는 강미나가 아니다" 자각···싸움 본능 되살아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더우먼’ 이하늬의 싸움 본능이 되살아난다.

24일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극본 김윤 / 연출 최영훈) 측은 삼거리파의 습격으로 위기 상황에 놓인 조연주(이하늬)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스틸에는 극 중 사고 현장을 다시 찾은 조연주가 삼거리파와 맞닥뜨린 장면이 담겼다. 조연주가 그림 경매 행사 당시 사고를 당했던 한주호텔 주차장을 둘러보던 중 삼거리파가 조연주를 향해 다가오고 있다. 경계의 눈빛을 드리운 조연주는 삼거리파 우범(윤대열)이 손을 들어 올리자 팔을 뒤로 꺾으며 범상치 않은 싸움 실력을 드러낸다. 조연주는 머리보다 먼저 반응하는 자신의 손에 깜짝 놀란 표정을 내비친다.

앞서 공개된 네이버TV 선공개 영상에서는 조연주가 우범의 팔을 꺾어 내동댕이치고는 “그 순간 확실히 깨달았다. 나는 절대로 강미나가 아니다”라며 자신이 강미나가 아님을 자각한 모습이 담겼다. 과연 조연주는 삼거리파와의 싸움을 통해 과거의 기억을 떠올릴 수 있을지, 조연주가 사고 현장을 다시 찾은 이유는 무엇일지 호기심이 커진다.

약 2년 6개월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 이하늬는 액션 촬영 현장에서도 열정을 쏟아내며 현장 스태프들을 감탄케 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번 촬영 현장에서 이하늬는 촬영에 들어가기 전까지 상대 배우와 반복적으로 합을 맞추면서 동작 하나하나에 심혈을 기울이는 모습을 보였다고. 그는 슛 소리와 함께 역동적인 액션을 완성해내며 짜릿한 장면을 탄생시켰다.

제작진은 “이하늬의 활기찬 매력과 열연, 액션에 임하는 열정 덕분에 항상 현장이 뜨거운 에너지로 가득하다”며 “비리 검사 조연주의 본능이 하나씩 되살아나면서 더욱 통쾌한 카타르시스 향연이 펼쳐질 예정이니 24일 밤에도 함께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은 2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도혜원 기자 bdohw28@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