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대영의 무기 인사이드] 세계 최강의 벙커버스터, 국산 ‘고위력 탄도미사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고위력 탄도미사일은 현무-2C에 사용되는 5축 10륜 즉 바퀴 10개의 미사일발사차량을 사용한다. 사진=국방과학연구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하에 위치한 적의 핵심시설을 파괴하는데 사용되는 대형 폭탄을 흔히 ‘벙커버스터’라고 부른다. 지난 15일 국방과학연구소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즉 SLBM과 함께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과 초음속 순항 미사일 그리고 고위력 탄도미사일을 공개했다. 이 가운데 고위력 탄도미사일은 보도자료를 통해 콘크리트 건물 및 지하갱도 타격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고위력 탄도미사일은 사실상 벙커버스터 미사일로, 전체적인 외형은 2015년 6월 첫 시험 발사가 공개된 사거리 500km의 현무-2B와 유사해 보였다. 다만 길이와 크기가 대폭 커졌다. 이 때문에 기존 현무-2B의 미사일발사차량과 달리 사거리 800km의 현무-2C에 사용되는 5축 10륜 즉 바퀴 10개의 미사일발사차량이 사용되었다.

고위력 탄도미사일은 2톤 이상의 탄두무게와 500km 넘는 사거리를 가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고위력 탄도미사일의 개발이 본격화된 것은, 우리나라 탄도미사일 개발에 족쇄가 되었던 한미미사일지침이 지난 2017년 본격 개정되면서이다.
서울신문

고위력 탄도미사일은 현존 최강의 벙커버스터라고 할 수 있는 미군의 GBU-57A/B MOP 유도폭탄과 대등 혹은 그 이상의 성능을 자랑한다. 사진=미 공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미미사일지침이 개정되자 사거리 500km 미사일의 탄두중량이 1톤에서 4톤으로, 사거리 800km 미사일은 500kg에서 2톤으로 대폭 늘어났다. 위력과 사거리가 늘어난 신형 탄도미사일을 개발할 수는 계기가 마련된 것이다.

한미미사일지침은 지난 5월 21일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완전히 해제되었다. 고위력 탄도미사일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발사 징후 시, 중요 군사목표물을 선제 타격할 수 있는 우리 군의 핵심무기로 개발된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지상에서 탄도미사일을 운용하는 육군은 지난 2017년 5대 게임체인저 계획을 발표하면서 전천후, 초정밀, 고위력의 미사일 전력을 확보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이러한 배경아래 고위력 탄도미사일은 현존하는 전 세계 중단거리탄도미사일 가운데 가장 큰 탄두 중량을 갖게 된다. 고위력 탄도미사일은 탄두무게로만 봤을 때, 우리 공군이 F-15K 전투기에서 운용중인 GBU-28 유도폭탄과 비슷하다. 합금강 탄체를 가진 GBU-28의 경우 무게가 2.2톤 이상이며 280kg의 고폭탄이 내장되어 있다.

GBU-28은 콘크리트는 5m, 토양은 50m 이상 관통해 들어가 폭발한다. 전투기에서 투하되는 GBU-28과 달리 우리나라가 만든 고위력 탄도미사일은 미사일로 최소 마하 4에서 최대 마하 7까지의 비행속도를 갖는 것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물체가 운동할 때 지니는 에너지 즉 운동에너지의 차이가 어마어마하다.
서울신문

영상 및 사진을 통해 공개된 고위력 탄도미사일은 가상 표적 한 가운데 서 있는 깃발을 정확이 타격했다. 사진=국방과학연구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지표면 관통능력을 180m로 보기도 한다. 현존 최강의 벙커버스터라고 할 수 있는 미군의 GBU-57A/B MOP 유도폭탄과 대등 혹은 그 이상의 성능을 자랑하는 것이다. 명중률 또한 경이적인 수준이다. 영상 및 사진을 통해 공개된 고위력 탄도미사일은 가상 표적 한 가운데 서 있는 깃발을 정확이 타격했으며, 콘크리트 구조물을 파괴하고 들어가 지하 깊숙한 곳에서 폭발하는 모습을 선보였다.

김대영 군사평론가 kodefkim@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