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팍스·후오비코리아 원화마켓 운영 종료···실명 계좌 발급 무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인 마켓 사업자로 전환해 가상자산사업자 신고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팍스와 후오비코리아가 원화 마켓 운영을 종료하기로 했다. 은행과 협의를 지속했지만 신고 마감기한인 오늘(24일)까지 실명계좌를 받는 데 실패했기 때문이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고팍스와 후오비코리아는 가상자산사업자 신고 마감 기한에 맞춰 코인 간 거래로 운영하는 코인마켓 사업자로 신고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정금융거래정보법에 따라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을 획득했지만 시중은행과 실명계좌 계약을 체결하지 못한 거래소는 오는 25일부터 원화 마켓을 운영할 수 없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팍스는 공지사항을 통해 “지난 16일자 은행에서 ‘실명확인 입출금계정 발급 확인서’ 초안을 포함한 가상자산사업자 신고서류를 금융위원회에 사전접수 하는 등 실명확인 입출금 계정 발급 협의가 긍정적으로 진행되고 있었다”며 “그동안 긍정적 논의에도 불구하고 금일 오전 해당 은행으로부터 사안이 부결 됐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금일 오후 4시부터 원화 마켓이 종료되고, 비트코인(BTC) 마켓이 오픈된다.

후오비코리아도 실명계좌 발급이 무산됐다. 후오비코리아 관계자는 “마감 기한 당일까지 은행과 긴밀히 협상했지만 실명계좌 제휴에 대한 협의를 마무리하지 못했다”며 “불가피하게 코인 간 거래를 지원하는 코인 마켓 사업자로 신고해 운영을 지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거래소와 협업 중인 은행들에 대한 국정감사 시즌을 앞두고 금융권 분위기가 무거워져 실명계좌 제휴 협의에 대해 부담을 느낀 것 같다”고 덧붙였다. 후오비코리아는 금일 오후 2시부터 원화마켓이 중단된다.

이로써 원화 거래는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4대 거래소에서만 가능하게 됐다. 업비트는 케이뱅크, 빗썸과 코인원은 NH농협은행, 코빗은 신한은행으로부터 실명계좌를 발급받았다.

도예리 기자 yeri.do@ yeri.do@decenter.kr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