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오은영, 故 최진실 아들 최환희 고민에 "뼈 때리는 얘기해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故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가 부모님의 그늘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는다.

24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그룹 AOA 출신 솔로 가수 초아와 故 최진실의 아들이자 신인 래퍼인 지플랫(본명 최환희)의 고민이 공개된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첫 번째 고객으로 등장한 초아는 공백기 시절 베테랑 수제자인 정형돈에게 감동했던 미담을 깜짝 공개했다. 초아는 “정형돈이 활동을 중단하고 우울증을 앓던 내게 먼저 연락해 밥을 사주고 꾸준히 상담을 해줬다”고 말했다. 박나래는 정형돈의 반전 매력에 깜짝 놀랐다는 후문이다.

초아는 오랜 공백기를 깨고 복귀한 만큼 한 마디 한 마디를 신중하게 이어나가는 것도 잠시, 오은영 박사의 집중 상담이 이어지자 어디서도 풀지 못했던 그간의 속내를 털어놓았다. 인기 최절정이었던 3년 전, 돌연 활동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 “내 모습을 보는 게 힘들어 도망가고 싶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와 함께 3년간의 긴 공백기 동안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고민도 함께 공개했다고 해 그녀를 눈물 쏟게 한 오은영 박사만의 상담 매직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두 번째 고객으로 국민들의 뇌리에 아픔으로 기억돼 있는 故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가 등장했다. 그는 천진난만한 20대 청년의 모습으로 부모님과의 좋았던 추억을 풀어내며 모두의 관심을 모았다. 이어 돌아가신 부모님의 그늘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점에서 생긴 고민을 고백하자 오은영 박사를 비롯한 수제자들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오은영 박사는 최환희가 오래도록 힘들어한 것을 느껴 “오해하지 않을 거죠? 뼈 때리는 얘기를 해주려고 해요”라며 누구도 하지 못했던 조언을 해줄 것을 예고했다고 해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한편 0세부터 100세까지, 사람들의 다양한 고민을 함께 풀어보는 멘탈 케어 프로그램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24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한하림 기자 hari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