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부 "추석 여파로 확산세…내주 이후까지 확진자 증가할 듯"(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델타형 변이, 우세종 된데다 전파력도 3배 빨라…감염원 찾기 어려워"

"접종효과 나타나…확진자 규모-중증화율-의료체계 여력 보며 상황 평가"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천400명대로 치솟은 가운데 정부는 추석 연휴의 여파로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24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2천434명으로,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이날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이 수치를 언급하면서 "추석연휴의 이동량 증가, 개인간 접촉빈도 증가, 방역 이완이 주원인으로 분석된다"며 "당분간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