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폭 6주만에 오름폭↓…추석연휴 영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서울 남산공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모습. 이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남산공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모습. 이한형 기자최근 최고 상승률 행진을 이어가던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세가 주춤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부동산원은 9월 셋째 주(20일 기준) 수도권 아파트값이 0.36% 올라 전주(0.40%)보다 상승폭을 축소됐다고 24일 밝혔다.

수도권 아파트값은 지난달 중순부터 이달 둘째 주까지 5주 연속 0.40% 올라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12년 5월 이후 가장 많이 올랐는데, 6주 만에 오름폭을 줄였다. 추석연휴 기간 중개업소 상당수가 휴무에 들어가고 시장이 한산한 움직임을 보이면서 가격 상승세가 주춤해진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0.21→0.20%)과 경기(0.49→0.43%)가 상승폭이 축소된 영향이 컸다. 인천(0.45→0.45%)은 전주와 같은 상승률을 유지했다.

서울의 경우 재건축 규제 완화 기대감으로 부동산 시장이 과열된 노원·도봉구를 비롯해 대부분의 자치구에서 오름세가 다소 잦아들었다. 강서구(0.29%)는 마곡지구 위주로 강세를 이어가면서 지난주에 이어 서울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올랐다. 노원구(0.26%)를 비롯해 강남구(0.26%), 서초·송파구(0.25%) 등 강남 3구도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경기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정차나 신규택지 등 교통·개발 호재가 있는 오산시(0.79%), 화성시(0.71%), 의왕시(0.63%), 군포시(0.62%), 시흥시(0.61%), 평택시(0.60%), 안산 상록구(0.57%) 등의 오름세가 뚜렷했다.

아파트 전셋값도 전국적으로 상승률이 줄었다. 수도권에서는 서울(0.17→0.15%), 경기도(0.29→0.27%), 인천(0.25→0.24%) 모두 오름폭이 축소됐다.

서울의 경우 노원·영등포구(0.21%)가 가장 많이 올랐고, 강동구(0.20%), 마포구(0.19%), 동작·종로구(0.18%), 강남·은평구(0.1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장기간 이어진 높은 상승률의 대한 피로감과 대출규제에 따른 추격매수 감소 등이 상승률을 끌어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