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달의 소녀 츄 "멤버 12명, 한 집에서 생활 중" ('구해줘! 홈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BC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는 걸그룹 '이달의 소녀'의 희진과 츄가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학주근접을 원하는 세 자매가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이들은 사촌 자매지간으로 어린 시절부터 같은 동네, 같은 학교를 다니며 친자매처럼 지냈다고 한다.

대학 입학 후, 서울로 상경한 세 자매는 함께 살 집을 찾고 있다고 밝히며, 세 자매의 학교 위치를 고려해 강북지역을 선호한다고 말한다. 이들은 방 2개 이상을 희망했으며, 서울살이의 로망으로 복층공간과 빨래를 말릴 수 있는 야외공간을 바랐다.

예산은 전세가 2억 원대로 최대 3억 원까지 가능했으며, 반전세로는 보증금 무관, 월세 최대 50만 원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복팀에서는 걸그룹 '이달의 소녀'의 희진과 츄가 인턴코디로 출격한다. 두 사람은 현재 멤버 12명 전원이 한 집에 살고 있다고 말한다. '홈즈'의 찐팬이라고 밝힌 희진은 독립을 하게 된다면 복층이 있는 집에서 살고 싶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 시킨다.

장동민과 함께 출격한 두 사람은 의뢰인들과 같은 나이대로 의뢰인의 입장에서 집을 찾아주겠다며 남다른 각오를 다진다. 장동민은 오프닝부터 상큼발랄 과즙미를 폭발시킨 두 사람의 모습에 더불어 하이텐션을 보여 눈길을 끈다.

그 동안 다른 게스트들과는 다소 저기압(?)으로 발품을 팔았던 장동민은 이번 발품에서는 귀여움 치사량을 초과하는 등 극심한 온도차를 보여 웃음을 선사한다.

세 사람은 노원구 공릉동으로 향한다. 2021년 준공한 매물로 건물 안팎으로 CCTV와 무인 택배함 등 보안시설이 완비되어 있다고 소개한다. 희진은 널찍한 거실 등장에 세 자매가 다함께 '홈트'를하기 적당하다고 추천한다.

츄는 희진을 숨은 운동 고수로 소개하며, 플랭크 자세로 9분 동안 버틴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에 장동민은 자신도 플랭크에 자신 있다며, 즉석에서 희진과 플랭크 대결을 펼친다. 과연, 이번 대결의 승자는 누가 될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어 복팀의 코디들은 성북구 하월곡동의 신축 오피스텔을 소개한다. 인근에 지하철역이 3곳이나 있는 트리플 역세권으로 무엇보다 의뢰인들이 원하는 학주근접 매물이라고 한다. 첫째의 학교까지 대중교통으로 10분, 둘째와 셋째의 학교까지는 약 20분 걸린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사진제공=MBC]

YTN star 곽현수 (abroad@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