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 "새로운 호흡에서 나오는 새로운 연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나뿐인 내편' 김사경 작가 신작…KBS 주말극 내일 첫방송

연합뉴스

지현우(왼쪽)와 이세희
[K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박소연 인턴기자 = 역경에 굴하지 않고 행복을 스스로 찾아 나가는 '흙수저' 아가씨와 '꼰대'로 불리는 신사의 만남은 과연 해피엔딩으로 연결될 수 있을까.

KBS 2TV는 '오케이 광자매' 후속으로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를 오는 25일 선보인다.

이 작품은 시청률 50%에 가까운 성적을 기록한 '하나뿐인 내편'을 비롯해 '불어라 미풍아', '장미빛 연인들', '오자룡이 간다' 등 히트작을 쓴 김사경 작가가 대본을 집필해 기대를 모은다.

주연으로는 배우 지현우(36)와 이세희(29)가 나선다. 지현우는 한 기업의 회장이자 아내와 사별하고 아이 셋을 키우는 이영국을, 이세희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입주가정교사로 일하며 씩씩함을 잃지 않는 박단단을 연기한다.

지현우는 24일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파트너인) 세희 씨가 첫 작품이고 첫 주연이다 보니 다듬어지지 않은, 익숙하지 않은 데서 오는 매력이 많다"며 "내가 계산할 수 없는 연기로 새로운 호흡을 맞추다 보니 나 역시 새로운 연기가 나올 것 같고 시청자들도 그렇게 느끼실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또 세 아이를 키우는 싱글대디로 분한 데 대해 "촬영 없는 날에도 촬영장에 오면 아이들을 다 만날 수 있고, 같이 시간을 보낼 수 있으니 좋더라"며 "또 처음에는 내가 시간을 내서 만나는 거로 생각했는데 같이 지내다 보니 점점 아이들에게 받는 게 많더라. 빠져드는 사랑이 생겼다"고 부성애를 과시하기도 했다.

이세희는 "초반에는 부담이 컸지만 선배님들이 도움을 많이 주셔서 이겨냈다"며 "거울을 보며 하루에 100번씩 '나는 단단이다' 마인드컨트롤을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신사와 아가씨
[K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출은 '끝까지 사랑'과 '비밀의 남자' 등을 만든 신창석 PD가 맡는다.

신 PD는 "코로나 시대에 모두 우울한데 많은 재미와 위안을 주는 것이 지상 목표다. 갈등도 극단으로 가려고 하지 않고, 웃음과 감동을 주는 코드로 가려고 한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그는 이어 "영화 '기생충'의 유쾌한 버전이라고 볼 수도 있다. 희망이 점점 사라지는 시대, 신분 상승의 사다리가 사라지는 세상에서 성공하는 이야기를 통해 대리만족과 용기도 전달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신사와 아가씨'에는 지현우와 이세희 외에도 강은탁, 박하나, 이종원, 이일화, 오현경, 차화연, 이휘향, 임예진, 안우연, 윤진이 등이 출연한다.

내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