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절친'인 김효주와 유현주, 오늘은 캐디와 골퍼랍니다 [포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글·사진 | 안산 = 이주상기자] 24일 경기도 안산시 아일랜드CC(파72.6613야드)에서 열린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 2021‘총상금 6억원, 우승상금 1억800만원)에서 세계랭킹 5위 김효주와 유현주(오른쪽)가 티샷을 끝내고 이동하고 있다. 김효주는 이날 유현주의 캐디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지난 19일 폐막한 OK저축은행-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김효주는이날 골프백을 짊어지고 유현주를 코치하는 등 절친의 모습을 보여줘 팬들의 갈채를 받았다. 한편 김효주는 26일 미국으로 떠나 10월부터 열리는 LPGA 투어에 복귀할 예정이다. rainbow@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