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비원 아빠 선물받은 햄에 곰팡이 잔뜩…유통기한 4년 지나"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사진 네이트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파트 경비원으로 일하는 아버지를 둔 자녀가 유통기한이 4년 지난 선물세트를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4일 네이트판에는 ‘경비원한테 유통기한 지난 쓰레기 선물세트 주는 사람’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오염된 식품 선물 박스 상자와 내용물을 찍은 사진과 함께 “저희 아버지께서는 오랫동안 외국과 무역을 하시며 사업체를 경영해 오시다 은퇴 후 경비원 일을 하신 지 수년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비원들한테 유통기한 지난 쓰레기 먹으라고 주거나 자기 쓰기 싫고 버리기 아까운 거 생색낼 겸 준다는 얘기 들어만 보셨죠. 오늘 너무 충격받아 글을 쓴다”고 했다.

이어 “딱 봐도 상자 겉면이 많이 긁히고 곰팡이가 보이길래 열어봤더니 스티커는 이미 개봉해 잘려있고 상자 안쪽이 온통 곰팡이더라. 이상해서 유통기한을 보니 2018년 것”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중앙일보

[사진 네이트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쓴이는 “다른 건 식용유와 햄 세트인데 이미 표면에 오염이 심하고 곰팡이 냄새도 확 났다”며 “뚜껑을 열어보니 참담하다. 믿을 수 없어서 설마 하고 확인해보니 유통기한이 무려 2017년이었다”고 했다.

그는 “아빠께 물어보진 않았지만 같은 사람이 줬을 것 같다. 각각 두 사람이 이런 쓰레기를 줬을 것 같지 않다”며 “요즘 배울 만큼 배우시고 소일거리로 경비원 하시는 분들 많다. 저런 쓰레기 받아도 모르고 쓰고 먹지 않는다. 기분 나빠도 말 안 하고 그냥 버린다”고 설명했다.

또 “혹여 못 배우시고 정말 절박한 생계로 하신다 해도 뭘 모를 것 같다고 이런 쓰레기 주면 안 되지 않나”라며 “경비하시는 분들 대부분이 노인분들이라 저런 상한 거 드시고 탈 나서 잘못되면 어쩌려고 저딴 쓰레기를 선물이라고 주는지 너무 어이없고 화나고 씁쓸하다”고 했다.

아울러 “내용물은 모른 채 웃으면서 고맙다고 인사했을 아빠를 생각하니 너무 화나고 누가 줬는지 물어서 눈앞에 다 집어 던지고 싶다”고 했다.

중앙일보

[사진 네이트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을 본 네티즌들은 “인류애가 사라진다. 아파트에 대자보 붙여야 할 정도다”, “기가 막힌다. 쓰레기 같은 인간이다. 찾아가서 다시 돌려줘라”, “저걸 선물이라고 주다니”, “주면서 양심 안 찔렸나”, “경비원 아저씨들이 아무리 월급을 받으신다 하더라도 온갖 잡일을 다 도맡아서 해주시고 한 가정의 귀한 할아버지이자 아버지, 남편이신 분들인데 사람의 탈을 쓰고 그러면 천벌 받는다”며 비판 댓글을 달았다.

이 글은 24일 오후 2시 현재 약 12만5000회 조회됐고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지며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이보람 기자 lee.boram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