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너무 비만해도 말라도…탈모 위험성 ↑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탈모는 가장 피하고 싶은 질환 중 하나로 꼽히지만 정작 발생 원인에 대해선 ‘유전’ 이외에는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무리한 다이어트나 고도비만 역시 머리카락 ‘생존’ 여부와 연관되는데, 예뻐지고, 멋져지고 싶어 다이어트를 시작했지만 무리한 관리는 ‘독’으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는 것. 반대로 영양불균형으로 인한 비만으로 머리카락이 더 빨리 빠지기도 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만·잘못된 식습관, 남성호르몬 분비 활성… 탈모 악영향=비만할수록 탈모를 겪을 확률이 높은 것은 사실이다. 이는 탈모의 주요 원인인 ‘안드로겐’과 관계가 깊다. 비만클리닉·지방흡입 특화 의료기관 365mc 올뉴 강남본점 김정은 대표원장은 “비만이 탈모의 원인일 가능성은 있다”며 “비만, 특히 복부비만이 있을 때 탈모의 주범으로 지목되는 남성호르몬 ‘안드로겐’의 영향이 증가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비만한 여성에서 안드로겐의 양이 증가한 경우가 있을 수 있는데 이런 경우에도 탈모 위험이 증가한다”라고 설명했다.

비만인이 즐겨 찾는 ‘식단’도 문제다. 비만한 사람 중에는 고열량, 고지방, 고탄수화물 식습관을 선호하는 경우가 많다. 결국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생성이 촉진된다. 이는 테스토스테론은 탈모의 원인이 되는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Dihydrotestosterone, DHT)의 분비를 부추긴다. 탈모치료병원 모제림 황정욱 대표원장은 “DHT는 모발이 자라는 성장기를 단축시켜 모발을 가늘게 만들고, 모발이 빠지는 휴지기는 길어지게 하는 역할을 한다”며 “결국 머리카락 생장이 버거워지는 것”이라고 했다.

헤럴드경제

모제림 황정욱 대표원장


이를 뒷받침하는 연구결과도 있다. 일본 도쿄의과대 치과대학교와 도쿄대학교 연구팀은 생후 22개월 된 쥐를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사료를 먹은 쥐에게는 별다른 변화가 없었던 반면 고지방 먹이를 먹은 쥐에게서는 탈모 증상이 발견됐다. 모제림 황 대표원장은 “콜레스테롤 수치가 올라가면 혈관이 좁아져 두피의 혈액순환 작용이 저하된다”며 “결국 모발로의 영양 공급에 차질이 생기면 장기적으로 탈모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원장도 “고지혈증은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냐 아니냐와 상관없이 비만, 복부비만에 동반되는 당뇨와 같은 일종의 대사 질환”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단순히 저지방식이만으로는 완전히 개선되기 어렵고 체중감량을 통한 비만 자체를 치료해야 한다” 고 덧붙였다.

▶극단적 식이요법, 여성형 탈모 원인=과도한 영양섭취나 비만이 아닌 무리한 다이어트로 인해 탈모를 겪는 사람도 있다. 젊은 여성에서 이같은 현상이 두드러진다. 실제 국내 여성 탈모 환자는 약 10만 명. 이 중 10대부터 30대에 이르기까지 젊은 층은 무리한 다이어트로 인해 탈모를 겪는 경우가 적잖다. 여성형 탈모는 주로 정수리 부위 머리카락이 탈락되고, 경우에 따라 여러 부위에 원형탈모가 동반된다.

김 대표원장은 “다이어트 중 탈모를 경험하는 여성이 적지 않은데 이런 경우의 탈모는 출산 후나 극심한 스트레스 때 나타나는 것과 같은 유형의 휴지기 탈모”라며 ”다이어트와 체중 감소 자체로부터의 스트레스, 영양 불균형이 원인”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원장에 따르면 특히 단백질, 철분의 섭취가 부족할 때 탈모가 잘 생길 수 있다. 김 대표원장은 “대부분 휴지기 탈모가 그런 것처럼 다이어트 동안 나타나는 탈모도 원인이 없어지면 완전히 회복된다”고 말했다. 특히 모발을 이루는 단백질 섭취가 부족해지며 아미노산 활동이 줄어드는 게 문제다. 아미노산은 모발을 구성하는 단백질인 케라틴을 생성하는 데 필수 요소다. 황 대표원장은 “아미노산이 부족해지면 모낭이 휴지기에 접어들면서 머리카락이 빠질 수 있다”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365mc 올뉴 강남본점 김정은 대표원장


한 때 유행했던 ‘저탄고지’ 다이어트처럼 탄수화물 섭취를 극단적으로 제한하는 것도 문제가 된다. 미국 템플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저탄수화물 다이어트는 평균 7%의 체중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탈모, 변비, 구강변조 등 여러 부작용을 동반했다. 김 대표원장은 “다이어트의 목적이 저마다 다양해 보이지만, 이것을 하나로 표현하자면 ‘더 나아지고 싶다’라는 욕구에서 비롯된다”면서도 “그 과장에서 나타나는 탈모는 다이어트를 포기하게 할만큼 외적내적으로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체중 조절을 위한 다이어트는 한시적일 수 없고 꾸준히 실천하는 게 중요한 만큼 항상 영양소의 균형을 고려한 식단 계획과 실천이 중요하다”며 “혼자서 이런 것들을 일일이 따지기 어렵다면 전문가의 조언을 받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ty@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