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방 제거 수술 후, 영구적 신체 기형’ 톱모델 고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슈퍼모델 린다 에반젤리스타가 성형 수술 부작용으로 영구적인 신체 기형이 와 모델 활동을 중단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23일(현지시간)BBC, 가디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올해 56세인 린다 에반젤리스타는 5년 전 지방 감소 수술을 받았다. 이후 그는 수술 부작용으로 영구적인 신체 기형이 발생했다.

이데일리

사진=린다 에반젤리스타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 그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5년간 활동을 중단해야 했던 이유를 전했다.

그는 “냉동지방분해술 시술을 받았다가 부작용이 발생했고, 영구적으로 기형이 됐다”고 했다. 이어 “시술 부위에 단단한 지방 조직 덩어리가 발달하는 ‘지방세포과대이상증식‘(PAH)’ 진단을 받았다”며 “이로 인해 내 모습이 잔인하게 바뀌었다”고 밝혔다.

냉동지방분해술은 표적지방세포만 얼려 파괴함으로써 비만치료 및 성형 효과를 내는 시술법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부작용으로 생계가 파괴됐을 뿐만 아니라 깊은 우울증, 자기혐오의 악순환에 빠졌다. 그 과정에서 나는 은둔자가 됐다”고 전했다.

NYT 보도에 따르면 린다 에반젤리스타가 뉴욕 남부 지방 법원에 해당 시술을 개발한 기업을 상대로 5000만 달러(약 588억원)의 손해보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사진=린다 에반젤리스타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린다 에반젤리스타의 고백에 패션 디자이너 제레미 스콧은 “당신은 슈퍼모델이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라고 응원했다. 또 다른 디자이너인 마크 제이콥스는 “린다를 사랑한다”고 댓글을 달았다.

세계적 톱모델 나오미 캠벨은 “당신의 용기와 힘에 박수를 보낸다. 나는 당신이 지난 5년 동안 정신적으로 겪었던 고통을 상상할 수 없다”는 글을 남겼다.

한편 린다 에반젤리스타는 1990년대 나오미 캠벨, 케이트 모스, 신디 크로포드 등과 어깨를 나란히 했던 세계적 슈퍼모델이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