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TS·승리호의 힘'…韓 상반기 지식재산권 8.5억달러 흑자 사상최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은행 2021년 상반기 지재권 무역수지(잠정)

아시아경제

방탄소년단(BTS)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방탄소년단(BTS) 등 한류 수출호조에 힘입어 올해 상반기 한국의 지식재산권(지재권) 무역수지 흑자가 8억달러를 돌파,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BTS 등의 활약으로 문화예술저작권을 포함한 저작권 무역수지 개선 추세가 전체 지재권 수지 개선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2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2021년 상반기 지재권 무역수지(잠정) 흑자는 8억5000만달러다. 작년 상반기(7억6000만달러 적자) 대비 흑자 전환했다. 올 상반기 흑자는 2019년 하반기(3억5000만달러 흑자) 이후 반기 기준 역대 두 번째 흑자이자, 역대 최대 흑자다.

통상 우리나라의 지재권 무역은 국내 기업이 휴대전화 등 전기전자 제품을 제조하는 과정에서 미국 등이 보유한 특허 및 실용신안권을 많이 사용하면서 적자가 불가피한 구조다. 하지만 최근에는 저작권 수지가 흑자를 지속하면서 전체 지재권 무역수지도 개선됐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유형별로 보면 저작권이 역대 최대인 19억6000만달러 흑자를 냈다. 산업재산권은 13억7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저작권은 연구개발 및 소프트웨어(SW) 저작권(16억7000만달러 흑자), 문화예술저작권(3억달러)이 모두 반기 기준 최대 흑자를 기록했다. 문화예술저작권 중엔 음악, 영상부문 흑자가 3억1000만달러로 반기 기준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한은은 "BTS나 영화 승리호 등 국내 엔터테인먼트사, 드라마·영화 제작사의 한류 콘텐츠 수출이 늘어났다"고 설명했

산업재산권 중에서는 특허 및 실용신안권이 9억4000만달러, 상표 및 프랜차이즈권이 4억8000만달러 적자였다. 다만 산업재산권은 수출 증가 폭(전년 동기 대비 +32.7%)이 수입(+11.4%)을 큰 폭으로 웃돌면서 적자 폭이 줄었다.

기관 형태별로 무역수지를 나눠 보면 국내 대기업은 데이터베이스 수출 증가에 힘입어 18억7000만달러 흑자를 냈다. 반면 국내 중소·중견기업은 적자(2000만달러)로 전환했다. 외국인투자 중소·중견기업(10억1000만달러 적자)은 적자 폭이 줄었다. 산업별로는 제조업(10억9000만달러)은 흑자를 했지만, 서비스업(-1억9000만달러)은 적자를 기록했다.

거래 상대국별로는 중국(11억4000만달러), 베트남(9억7000만달러) 등에서 흑자를 보였다. 미국과 거래에서는 14억7000만달러 적자를 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