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텍사스' 추신수 MLB 활약상

'고액 연봉자의 품격' SSG 추신수, 저연봉 선수에 용품 선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총 4000만원 상당의 배트 및 글러브 지원

올해 연봉 5000만원-1군 출전 30G 미만의 선수 49명 대상
뉴시스

[서울=뉴시스]추신수에게 야구 용품 선물 받은 SSG랜더스 선수들.(사진=SSG랜더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SSG랜더스 추신수가 팀내 저연봉 선수들을 대상으로 야구 용품을 선물했다.

24일 SSG에 따르면 평소 프로와 아마추어 선수들 훈련 환경과 인프라 개선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던 추신수는 팀 저연봉 선수들의 기량 발전을 위해 배트와 글러브를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 대상 선수는 올해 기준 연봉 5000만원 미만, 1군 출장경기 수 30경기에 못 미치는 49명이다. 이번 지원을 통해 야수 1인당 배트 4자루, 투수 1인당 글러브 1개씩 총 4000만원 상당의 야구 장비가 지급된다.

추신수는 지급 대상 선수들의 선호 브랜드를 직접 파악해 해당 업체에 선수별로 맞춤형 제작 주문을 의뢰했다. 야구 배트가 제작 완료돼 23일 야수들에게 먼저 전달됐으며, 글러브도 추후 투수들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추신수는 “1, 2군에 관계없이 SSG에서 함께 생활하는 모든 선수들이 나에게는 또 하나의 가족이라고 생각한다. 작은 정성이지만 이번 야구 용품 후원이 팀 유망 선수들의 성장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 미국에서도 메이저리그 선수들이 상대적으로 어려운 환경에서 운동하는 마이너리그 선수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 힘쓰는 모습들을 많이 봐왔는데, KBO리그에서도 이런 문화가 정착되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배트를 선물 받은 김창평은 “어린 선수들이 부담없이 운동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선배님께 감사드린다. 나 또한 좋은 선수로 성장해서 후배들에게 도움이 되는 선물을 해주고 싶다는 마음이 생겼다”고 전했다.

앞서 추신수는 인천 및 모교 어린이들을 위해 10억원을 기부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미국 마이너리그 선수 191명에게 1000달러씩 총 19만1000달러(약 2억1200만원)를 지원하는 등 경기장 안팎에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임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