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갯마을 차차차' 인교진, 감칠맛 연기 '몰입 UP'…신스틸러 활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갯마을 차차차' 인교진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가 끝없는 인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설렘을 유발하는 로맨스와 훈훈함을 안겨주는 무공해 힐링 스토리 그리고 감각적인 연출이 환상적인 조화를 이루며 안방극장의 주말 밤을 든든하게 책임지고 있는 것.

이런 가운데 인교진은 드라마에 유쾌함을 불어넣고 있다. 극중 그는 공진의 최연소 동장이자 아들 바보 장영국 역을 맡았다. 매회 캐릭터에 완벽하게 스며든 열연으로 작품에 없어서는 안 될 신스틸러로 자리 잡았다.

특히 드라마가 전환점을 돈 현시점에서 인교진의 눈부신 존재감이 드러나고 있다. 유치가 빠진 아들이 혹여나 아프지 않을지 세심하게 살피는 다정한 아빠의 모습부터 마을 경로 잔칫날에는 누구보단 신난 흥부자의 면모까지. 캐릭터의 상반된 면모를 유려하게 그려내 보는 이들의 감탄을 터트렸기 때문이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인교진은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어가는 큰 축으로도 활약 중이다. 3년 전 이혼하고 할리우드식 쿨한 관계를 유지하는 여화정(이봉련)과의 티키타카는 웃음을 자아내는가 하면, 아직까지도 밝혀지지 않아 공진의 3대 미스터리로 불리는 영국과 화정의 결정적인 이혼 사유에 대해서는 호기심을 자극했다.

여기에 첫사랑 유초희(홍지희)와 15년 만에 재회하며 시작된 세 사람의 복잡하고도 기묘한 기류는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만들기도. 영국과 화정, 그리고 초희. 세 사람의 얽히고설킨 관계 속에서 미스터리의 실체가 베일을 벗을지도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상황이다.

등장하는 순간마다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은 인교진은 신스틸러를 넘어 많은 이들의 마음까지 훔친 심(心)스틸러로 등극했다. '갯마을 차차차'를 풍성하게 채워준 인교진. 남은 회차에서 인교진이 보여줄 또 다른 모습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갯마을 차차차’ 9회는 25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사진=tvN '갯마을 차차차'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