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늘어난 티셔츠에 잠옷 바지"…이영애의 전무후무한 변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이영애가 '구경이'를 통해 새로운 변신을 시도한다. JTB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경이' 이영애의 전무후무한 변신이 펼쳐진다.

24일 JTBC 새 토일드라마 '구경이' 측은 이영애의 새로운 스틸컷을 공개했다.

작품은 게임도 수사도 렉 걸리면 못 참는 방구석 의심러 구경이(이영애)의 하드보일드 코믹 추적극이다. 4년 만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이영애의 캐스팅 소식으로 많은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특히 예비 시청자들이 이영애의 연기 변신으로 '구경이'에 주목하고 있다. 앞서 공개된 1차 티저 영상에서 이영애는 모두의 예상을 깬 모습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우아하고 아름다운 이미지를 벗어 던진 이영애는 '미친 사람 아닙니다'는 카피와 함께 파격 등장해, 구경이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사진 속 이영애는 폭탄을 맞은 듯한 산발 머리 비주얼로 시선을 강탈한다. 알록달록 잠옷 바지에 늘어난 티셔츠, 여기에 검은색 트렌치코트를 걸쳐 입은 언밸런스한 패션은 구경이의 외출을 궁금하게 한다. 구경이는 자신의 모습이 어떻게 보이든 신경 쓰지 않고 걸어가고 있다. 그러나 꼬질꼬질한 모습 속에서도 빛나는 이영애의 눈빛은 구경이 캐릭터에 비범한 아우라를 덧입힌다.

극중 게임과 술이 세상의 전부인 구경이는 한 사건을 계기로 방구석에서 잠시 세상에 나오게 된다. 이영애는 현실로 나온 구경이의 모습을 파격적인 비주얼로 구현하며 대중의 호기심을 키웠다. 오롯이 구경이 캐릭터를 위해 망가짐도 불사한 변신을 선보인 것이다. 코믹한 옷을 입고 돌아온 이영애의 변신에 대중들 역시 신선하다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구경이' 제작진은 "이영애가 첫 촬영부터 이미 구경이와 동기화된 모습을 보여줬다.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해 새로운 캐릭터 변신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다. 대본을 집요하게 연구해오는 열정을 보여줘 현장의 감탄을 자아냈다"며, "이번 드라마를 통해 배우 이영애의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전무후무한 캐릭터 구경이로 돌아올 이영애의 변신은 '구경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