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찬성을 꺾은 오르테가, 볼카노프스키를 파괴하고 월드챔피언에 등극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브라이언 오르테가.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글·사진 | 이주상기자] “나의 목표는 월드 챔피언이다.“

한국 팬들에게 아픔을 안겼던 브라이언 오르테가가 챔피언 타이틀에 대한 야망을 드러냈다. 오는 26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UFC 266이 열린다.

메인이벤트는 페더급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호주, 22승 1패)의 2차 방어전으로 상대는 브라이언 오르테가(미국, 15승 1패)다.

오르테가는 지난해 10월 타이틀샷이 걸린 정찬성과의 대결에서 예상을 깨고 완벽한 승리를 거둬 한국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볼카노프스키는 2019년 12월 맥스 할로웨이를 판정으로 누르고 챔피언에 오른 후 약 7개월 만에 치른 재대결에서 또 한 번 승리를 거머쥐며 왕좌를 지켜냈다. 종합격투기 통산 22승 1패로 19연승을 달리고 있는 볼카노프스키는 체급 최강자로 군림하고 있다.

오르테가는 2018년 맥스 할로웨이에게 커리어 첫 패배를 당한 뒤 2년 가까이 옥타곤에 오르지 못하다 정찬성에게 승리하며 바로 랭킹 1위로 등극했다.

이전의 주짓수에 강력한 타격을 장착해 웰라운더 파이터로 거듭났다. 2년 9개월 만에 두 번째 타이틀전 기회를 마련한 오르테가는 ”나의 계획은 기어코 볼카노프스키를 파괴해버리는 것“이라며 “볼카노프스키를 피니시하겠다. 내 목표는 월드 챔피언”이라며 야망을 숨기지 않았다.
rainbow@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