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 진출’ 알렉사, 美 메이저리그서 국가 부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글로벌 슈퍼 루키 알렉사'(Alexa)가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홈구장에서 경기에 앞서 미국 국가를 부른다.

소속사 지비레이블에 따르면 알렉사는 오는 9월 30일(한국시간) 미국 LA에서 열리는 LA 다저스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경기에 미국 국가 가창자로 나서 경기의 시작을 함께한다. 이번 미국 국가 제창은 미국 국적인 알렉사의 데뷔 후 첫 미국 공식 행사이며 코로나 상황이라 그 의미가 남다르다.

알렉사는 소속사를 통해 “평소 TV에서만 봤던 메이저리그에 함께할 수 있는 영광스럽고 참 행복한 기회를 얻었다. 좋은 기회를 주신 LA 다저스 관계자들과 팬들께 정말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히며 “세계적으로 관심을 받는 메이저리그처럼 저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 가수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또 알렉사는 글로벌 팬들의 요청이 쇄도해 오는 10월1일(미국시간) 오후 5시 미국 최대 음반 매장인 아메바 뮤직에서 글로벌 팬들과의 만남을 가진다. 팬싸인회가 열리는 아메바 뮤직은 미국 LA에 위치한 현존하는 가장 큰 오프라인 음반 매장으로 그 규모를 자랑하고 로스엔젤레스의 관광 명소로 꼽히는 등, 음악을 사랑하는 리스너들의 성지다.

지난 2019년 데뷔한 알렉사는 데뷔곡 ‘Bomb’으로 아이튠즈 K-POP(케이팝) 차트 6개국(체코, 아랍에미리트, 스위스, 노르웨이, 이탈리아, 벨기에) TOP 5에 올랐으며, 세계적 작곡가 군단 Dsign Music이 참여한 ‘Revolution’으로 알렉사만의 강렬하고 역동적인 에너지를 선사해 음악팬들의 사랑을 받은 바 있다. 또 202년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AAA 포커스상, 2020년 제 4회 소리바다 베스트 케이뮤직 어워즈 신한류 넥스트 아티스트상, 2021 뉴시스 한류엑스포 한류특별상을 수상하며 핫 루키로 떠올랐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l지비레이블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