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ick] 주차장 3칸 차지…옆에 주차하니 "성폭행하겠다" 협박한 이웃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파트 주차장에서 본인의 차량 옆에 주차를 시도했다는 이유로 같은 아파트 주민에게 폭언을 퍼부은 남성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어제(23일) '아파트 주차장 3칸 사용하는 협박범'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에 따르면 작성자 A 씨는 전날 밤 11시쯤 주차를 하기 위해 아파트 주차장을 찾았습니다.

그는 3칸 자리 주차라인에 빈자리를 발견하고 차를 세우려 다가갔습니다.

그러자 3칸 자리 가운데에 주차한 차량 운전자가 계속해서 경적을 울리기 시작했습니다.

A 씨는 "가운데 주차된 차가 '빵' 하길래 처음에는 잘못 누른 줄 알았다. 무서울 정도로 '빵빵' 거리길래 다른 곳에 주차하고 집에 들어갔다"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A 씨가 느낀 공포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습니다. 자정이 넘은 시각에 A 씨 휴대전화로 전화가 걸려왔기 때문입니다. 이에 A 씨 남편이 전화를 받았더니, 전화를 건 상대는 다름 아닌 경적을 울린 차주 B 씨였습니다.

A 씨의 남편이 왜 전화를 했냐고 묻자, B 씨는 "내 차 옆에는 아무도 주차할 수 없는데 왜 주차하려 하냐. 주차 자리 많은데 융통성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내 B 씨는 아파트 한가운데에서 욕설과 함께 고성을 질렀고, 결국 A 씨 부부는 경찰을 불렀습니다.

글에 따르면 B 씨는 경찰에 연행되는 중에도 "밤길 조심해라", "성폭행하겠다", "잠자리는 하겠냐" 등 폭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 씨는 이어 "오전에 경찰한테 전화가 와서는 B 씨가 우리한테 이미 사과를 했다고 하더라"라며 "어이가 없고 무섭기도 해서 차량 블랙박스를 확인했더니 나를 쫓아오고 있었다"고 했습니다.

SBS

A 씨는 해당 글에 블랙박스 영상을 함께 공개했습니다. 영상 속 B 씨는 주차를 하고 집에 가는 A 씨 뒤를 쫓다 놓치자 A 씨 차량으로 돌아와 전화번호를 확인하고 어슬렁 거리는 모습이 담겨 있었습니다.

A 씨는 "당시 B 씨는 술에 취했고 음주운전을 한 것 같았지만, 경찰은 특정할 수 없고 집에서 마셨을 수도 있다고 했다"면서 "같은 아파트에 살고 있어 걱정된다. 대체 내가 무엇을 잘못했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습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성추행 및 성희롱으로 정식 고소해라", "선처 말고 법대로 처벌해달라", "정신 나간 사람 많다" 등 댓글로 함께 분노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박윤주 에디터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