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신도시 이모저모

혁신도시 공공기관 직원 2175명, 특공받고도 기숙사 거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송언석 의원 국감자료

특공 아파트 팔아 챙긴 시세차익 4000억원

“혁신도시 특공 아파트가 투기 수단으로 전락”

헤럴드경제

전남혁신도시 모습.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 직원 4명 중 한 명은 특별공급 아파트에 당첨되고도 실거주하지 않고 기숙사에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은 24일 공공기관들과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혁신도시로 이전한 60곳의 공공기관이 기숙사를 운영 중이며, 해당 기숙사에 입주한 직원 7769명 중 2175(28.0%)명이 특공 아파트 청약 당첨자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기숙사에 입주한 직원 4명 중 1명 이상이 특별공급 아파트를 당첨된 셈이다.

혁신도시별로 보면 기숙사에 거주 중인 특공 아파트 당첨자는 전남이 649명으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강원 421명, 대구 306명, 경남 227명, 부산 163명, 울산 158명, 경북 102명, 충북 78명 전북 69명 순으로 나타났다.

대구의 신용보증기금의 경우 기숙사 거주자 169명 중 아파트 특공을 받은 직원은 159명(94.1%)이나 됐다.

송 의원은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 112곳 중 국회 자료요구가 가능한 공공기관 76곳만을 대상으로 분석이 진행돼 나머지 공공기관 36곳까지 조사하면 특공 아파트를 받고도 기숙사에 사는 공공기관 직원 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이와 함께 송 의원은 "2011년부터 올해 7월 말까지 공급된 혁신도시 특공 아파트 1만5760호 중 6564호(41.6%)가 전매되거나 매매됐고 이에 따른 시세차익은 3984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직원들이 아파트 특공을 통해 1인당 6000만원이 넘는 시세차익을 거둔 셈이다.

공공기관 직원들이 챙긴 시세차익을 혁신도시별로 보면 부산이 1378억원(1002호)로 가장 많고 뒤이어 경남 990억원(1752호), 전남 334억원(873호), 울산 332억원(675호), 전북 300억원(679호), 경북 237억원(723호), 대구 163억원(373호), 제주 129억원(125호), 강원 74억원(241호), 충북 34억원(121호) 순으로 나타났다.

부산 혁신도시의 한 특공 당첨자는 2012년 3억원에 아파트를 분양받고 2015년 3억5000만원에 전세로 돌렸다가 작년 7억6800만에 팔아 3억6800만원의 시세차익을 거둔 것으로 파악됐다.

송 의원은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직원들에게 공급된 특공 아파트가 투기의 수단으로 전락하면서 국가균형발전을 견인해야 할 혁신도시의 목적과 의미가 퇴색됐다"라고 지적했다.

ms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