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민의 배달로봇, 내년 인천국제공항에서 시범서비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의 실내 자율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가 내년부터 인천국제공항에서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

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24일 인천국제공항공사(이하 공항공사),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과 로봇 배송 서비스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진흥원이 주관하는 ‘2021년 수요맞춤형 서비스 로봇 개발·보급사업’에 우아한형제들과 공항공사의 컨소시엄이 사업과제에 선정됐다. 이번 협약으로 로봇 배송 서비스를 공항에서 시범 운영을 진행한 뒤, 공항 곳곳에 보급하겠다는 계획이다.

우아한형제들은 먼저 2022년 하반기에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로봇 배송 서비스를 선보인다. 이를 위해 인천공항 전용 로봇배달 가게 페이지 등 서비스를 위한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또 ‘딜리타워’ 적재공간을 공항 환경에 맞게 바꾸는 등 개선작업도 진행할 예정이다.

테크42

ⓒTech4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항 이용객이 QR코드를 통해 터미널 면세구역의 음식점이나 카페의 음식, 음료를 주문하면 배달 로봇 ‘딜리타워’가 고객이 있는 위치까지 이를 배달한다. 탑승 게이트 위치와 상관없이 면세 구역 내 식음료 매장을 배달 서비스로 이용할 수 있다. 넓은 터미널을 이동해야하는 수고로움을 더는 것은 물론, 소요 시간을 크게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로봇 배송은 터미널 입점 매장의 매출 향상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게이트가 멀리 떨어져 있거나 탑승 시간을 이유로 이용이 어려웠던 불편함이 사라져 더 많은 고객을 유치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공항공사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비대면 로봇배달서비스로 이용객에게 안전성과 편의성을 제공하고, ‘스마트 공항’ 이미지도 확고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요섭 우아한형제들 로봇사업실장은 “대한민국의 관문 역할을 하는 인천공항에서 로봇 배송 서비스를 선보이게 돼 뜻 깊다”며 “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우아한형제들만의 앞선 배달로봇 기술과 서비스 운용 노하우로 고도화된 로봇 배송 서비스를 이용객들에게 제공할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앞서 우아한형제들은 주거시설인 아파트와 대형 업무시설에도 로봇 배송을 선보인 바 있다. ‘딜리타워’는 지난 6월과 7월 국내 최초로 아파트 단지와 대형 오피스에서 공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실외 자율주행 배달로봇 ‘딜리드라이브’는 2019년 11월 건국대학교 서울 캠퍼스에서 한 달 여 간 로봇 배달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 8월부터 경기도 수원시 광교 앨리웨이에서 시범 운영 중이다. 연내 실내외 자율주행과 층간이동 기술이 접목된 차세대 배달 로봇도 선보일 계획이다.

윤소영 기자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