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북한, 종전선언제안 이틀만에 "시기상조…미 적대정책부터 철회"(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리태성 외무성 부상 담화 "종잇장에 불과한 선언…남북 군비경쟁으로 몰아넣을 것"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정래원 기자 = 북한은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을 제안한 지 약 이틀 만에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내놓으며 찬물을 끼얹었다.


리태성 외무성 부상은 2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낸 담화에서 "종전을 가로막는 최대 장애물인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 남아있는 한 종전선언은 허상에 불과하다"며 "제반 사실은 아직은 종전을 선언할 때가 아니라는 것을 입증해주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