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가수', 10월 7일 첫 방송…글로벌 K팝 스타 탄생할까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내일은 국민가수 / 사진=TV조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내일은 국민가수’가 10월 7일 밤 10시로 첫 방송을 전격 확정지으며 K-POP 오디션 부활의 거대한 서막을 알렸다.

10월 7일 밤 10시 첫 방송되는 TV CHOSUN 글로벌 케이팝 오디션 ‘내일은 국민가수’(이하 ‘국민가수’)는 나이와 장르, 국적, 성별을 불문하고 노래를 사랑하고 무대에 대한 갈망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초대형 ‘대국민 희망 프로젝트’ 오디션이다.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 시리즈로 폭발적인 화제성을 터트리며 오디션 열풍 중심에 섰던 TV CHOSUN 제작진이 또 다시 뭉쳐, 전 연령을 아우르는 차세대 K-POP 스타 발굴에 박차를 가하며, 대한민국 음악계에 거대한 지각변동을 일으킬 예정이다.

더욱이 이번 ‘국민가수’는 약 1년여에 가까운 모집 기간 동안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수많은 지원자가 몰리며 역대급 경쟁률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던 상황. 여기에 매의 눈을 가진 제작진의 까다로운 예심을 통해 참가자를 꼼꼼하게 선별해낸 만큼, 흥과 끼, 매력과 실력을 두루 갖춘 최정예 멤버들이 한층 업그레이드된 무대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드높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국민가수’는 MC 김성주를 비롯해 보컬의 정석 김범수와 발라드의 여왕 백지영, 명품 보컬 케이윌과 SG워너비의 꿀보이스 이석훈, 뮤지컬 황태자 김준수 등 이른바 ‘국민보컬 5대장’을 마스터로 출격시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더불어 심사에 전문성을 더해줄 박선주와 윤명선, 그리고 붐 이찬원 신지 장영란 신봉선 오마이걸 효정까지 그야말로 초강력 마스터 군단을 대거 포진시켰던 터. 이들은 더욱 날카로운 심사 기준으로 참가자를 다각도로 살펴보며,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새로운 K-POP 스타 발굴에 전력을 다하겠다는 야심찬 포부로 든든함을 안겼다.

이렇듯 ‘국민가수’가 또 한 번 세상을 놀라게 할 글로벌 K-POP 스타를 탄생시킬 수 있을지, K-POP 오디션의 화려한 부활을 알린 ‘국민가수’의 첫 방송에 초미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제작진은 “막강한 실력으로 무장한 참가자들이 거리낌 없이 매력을 발산해 시청자 여러분을 신세계로 이끌게 될 것”이라며 “제작진이 축적한 노하우를 아낌없이 쏟아 부은 ‘국민가수’의 첫 방송은 과연 어떨지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내일은 국민가수’는 10월 7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