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하도상가 입찰 도와주겠다”…전·현직 서울시의원 억대 수수 혐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서울 영등포역·고속터미널역·강남역 지하도상가 운영권 재입찰 청탁을 받고 억대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전·현직 서울시의원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서울시의회 A의원과 전직 서울시의원 B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알선수재 등 혐의로 입건했다. 또 이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지하도상가 상인회 관계자 등도 함께 입건됐다.

B씨는 영등포역·고속터미널역·강남역 지하도상가 상인회 대표들에게 2019년 6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3차례에 걸쳐 1억3500만원을 받은 뒤 당시 서울시의회에서 지하도상가 운영 관련 상임위원회 위원이던 A의원에게 3400만원을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2019년 6월쯤 평소 친분이 있던 영등포역 지하도상가 상인회 대표 C씨에게 현직 시의원의 도움을 받아 내년 상가 운영권 재입찰이 수의계약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금품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B씨로부터 금품을 전달받은 A의원은 서울시 관할 부서 공무원과 상인회 대표들의 만남을 주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지난해 진행된 영등포역과 강남역 지하도상가 재입찰이 불발로 끝나는 등 성과가 부진하자 강남역 지하도상가 상인회 대표가 지난해 5월 B씨 등을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A의원과 B씨는 경찰 조사에서 대부분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지혜 기자 keep@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