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요금 할인해줄게요" 쓰던 폰 반납했더니···나체사진 복원해 유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요금할인' 미끼로 휴대전화 반납 유도

대리점 직원이 개인사진 복원해 유출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휴대전화 판매 대리점이 요금 할인을 미끼로 기존에 사용하던 전화기를 반납하도록 유인한 뒤 고객의 개인적인 사진을 복원하고 유출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3일 MBC '뉴스데스크'보도에 따르면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는 20대 여성 A씨는 지난 3월 서울 홍익대학교 인근의 KT 대리점에 방문해 신형 스마트폰을 구매했다. A씨는 요금을 할인해 준다는 말에 기존에 사용했던 휴대전화를 대리점에 반납했다. 이후 지난 5월 모르는 남성에게서 "개인정보가 유출됐다"는 연락을 받았다. 남성은 A씨의 사생활이 담긴 사진9장도 함께 보냈다.

앞서 A씨는 대리점에 휴대전화를 반납하기 전 사적인 사진들을 직접 삭제해 정리했다. 대리점 직원은 초기화를 해주겠다며 A씨에게 휴대전화 암호를 요구했고 A씨는 포스트잇에 암호를 남기고 대리점을 나섰다. 하지만 할인조건이 이상하다는 생각이 든 A씨는 다음날 대리점에 다시 방문해 쓰던 휴대전화를 되찾아 온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하루도 안되는 사이에 A씨의 사진들은 유출됐다. 대리점 직원들이 삭제된 사진을 모두 복원해 동료들과 돌려본 것이다. 해당 대리점에서 일했던 전직 관계자는 “창고에 들어가 보니 3~4명 몰려서 휴대전화를 보고 있길래 ‘뭐냐’ 하고 보니 나체 사진 같은 걸 돌려보고 있었다"고 전했다.

A씨는 "모두 휴대전화 사진첩에 있던 사진들이다. 그중에는 다이어트 전후 비교를 하려고 찍은 나체 사진 같은 것도 있다. 정신적으로 되게 아주 힘들었다"고 호소했다. 이어 "KT 앞을 지나갈 때마다 너무 불안하다. '저 직원도 봤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내 커리어 자체에도 위협이 되고, 언제 무너질지 모르니까. 죽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범죄가 발생한 곳은 KT 대리점 21개를 운영하고 있는 대형 총판 소속이다. 이 업체는 A씨에게 배상 조건으로 휴대전화 5년 무료 사용을 제시 했으나 이후 MBC취재가 시작되자 보도를 막아달라며 1억원을 다시 제시했다. KT 본사 측은 "본사가 아니라 위탁 대리점 직원들의 범죄 행위"라는 입장이다.

이주희 인턴기자 heehee21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