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사콜’ 임영웅, 춤신춤왕의 탄생…이찬원 “나와 견주어도 될 정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임영웅이 ‘춤신춤왕’으로 변신해 무대를 장악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는 ‘TOP6의 선물’ 특집으로 꾸며져 TOP6(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김희재-정동원)가 선물 꾸러미 무대를 펼쳤다.

이날 ‘추억 꾸러미’에서 TOP6 멤버들은 그동안 ‘사콜’에서 보여주었던 노래 중 베스트 곡을 뽑아 다시 한 번 감동을 재현했다.

먼저 정동원은 ‘황금별’을 선택해 무대를 선보였고, 멤버들의 극찬을 받았다. 장민호는 ‘내 노래 아시죠’ 특집 당시 완곡을 부르지 못한 ‘남자 대 남자’가 있다고 말했다. 이찬원, 김희재가 이 곡을 선택했다. 임영웅은 김수희의 ‘애모’를 다시 선보였다.

이어 이찬원, 장민호, 영탁은 그때 그 감동 그대로 ‘나를 외치다’ 무대를 선보였다. 또 영탁은 팬들의 사랑을 떠올리며 ‘최고의 사랑’을 열창했다.

특히 이날 이찬원은 다시 한 번 ‘춤또배기’로 변신했다. 이찬원은 ‘딱풀’을 선곡하며 “팬분들이 이 노래를 ‘사콜’에서 많이 불러달라고 하셨는데 못 불렀었다. 결승전에서 제가 불렀던 ‘딱풀’을 부르겠다”고 말했다.

임영웅은 ‘춤신춤왕’으로 변신해 무대를 꾸몄다. 임영웅은 “춤을 잘 못 춰서 흥 나는 무대를 선보이지 못했다”며 ‘사랑의 트위스트’를 선곡했다. 더불어 임영웅은 “쟁이쟁이, 방송 쟁이가 다 됐다. 붐 선생님한테 배웠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영웅은 ‘사랑의 트위스트’ 무대에서 최신 유행 춤까지 소화했다. 이를 본 붐은 “이 방송을 장우혁이 보신다면 떨고 있을 것 같다. 저를 완전히 넘어섰다. 몸이 너무 가볍더라”고 칭찬했다. 이찬원 또한 “임영웅이 이 정도로 춤이 발전했다면 나와 견주어 볼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임영웅은 “제가 평소에 얼마나 안 움직였으면 이 정도에 춤신춤왕이라고. 앞으로는 춤 연습 많이 하겠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방송 캡처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