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또 말실수 윤석열 "주택청약통장? 집 없어서 못 만들었다"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군복무자 주택청약 가점 공약을 낸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집이 없어서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지 못했다"고 말해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어제(23일)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2차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윤 전 총장을 향해 "의무복무를 한 병사들에게 주택청약 가점을 주는 공약을 발표하셨더라"며 "그런데 공약을 이해하고 계시는지 모르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에게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 본 적이 있냐"고 물었고 이에 윤 전 총장은 "집이 없어서 만들지 못했다"며 말을 흐렸습니다.

유 전 의원은 곧바로 "집이 없으면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야죠"라고 쏘아붙였습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짧게 "네"라고 답한 뒤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고 했습니다.

JTBC

국민의힘 유승민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23일 서울 강서구 ASSA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후보자 선거 제2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전 총장의 발언 뒤 주택청약통장이 무엇인지 모르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주택 분양 당첨을 위해 만드는 주택청약통장을 '집이 없어 만들어본 적이 없다'고 한 것이 상식에서 벗어난 답이기 때문입니다.

네티즌들은 "교통카드 쓰냐고 물으니 차가 없어서 못 만들었다고 하는 수준이다", "주택청약을 알고 있다면 저렇게 답할 수가 없지 않나. 해도 너무하다", "서민들의 삶을 이해 못 하는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윤 전 총장이 주택청약통장을 안 만든 황당한 이유'라며 비판하는 게시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말실수로 종종 논란의 도마 위에 오르고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후쿠시마 원전', '메이저 언론사', '아프리카 노동' 관련 발언 등이 있습니다.

김천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