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태경, “황교안 ‘부정선거’ 주장으로 경선 파행···당 선관위가 조치해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黃, 반복적이고 반사회적 주장”

“정책 토론 하기에도 시간 모자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태경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2일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반복적이고 반사회적 주장으로 경선을 파행으로 몰아가는 황교안 후보에 대한 합당한 조치를 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하 후보는 이날 밤 페이스북에 “오로지 4.15 부정선거 주장을 위해 나온 황 후보를 당 선관위가 방치한다면 국민의힘 경선은 희화화 되고 국민적 관심에서 멀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황 후보는) 공약도 부정선거, 질문도 부정선거, 답변도 부정선거 온통 부정선거”라며 “급기야 2차 토론회에서는 '중앙선관위를 믿을 수 없다'면서, 이번 경선의 선거사무위탁관리까지 시비를 걸고 나섰다. 덕분에 '국민의힘 경선이 4.15 부정선거 덫에 걸렸다'는 조롱성 기사와 댓글들이 쏟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 후보는 황 후보의 이같은 주장이 당헌당규 위배라는 입장이다. 그는 “황 후보는 국민의힘 대통령후보자 선출규정 제5조 1항 ‘후보자의 정견을 선전함에 있어 선량한 풍속 기타 사회 및 당질서를 해하는 행위를 하여서는 아니 된다’는 규정을 정면으로 위반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책 토론만 하기도 모자란 시간이다. 4·15 부정선거 얘기를 국민이 언제까지 들어야 하는지 당 선관위가 결정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남균 기자 sout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