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권 사퇴와 제명

‘이재명표 기본소득’ 설계 이한주, 투기의혹에 캠프직 사퇴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여권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기본소득’을 설계한 이한주 열린캠프 정책본부장(전 경기연구원장)이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되자 사임했다. 이 전 원장은 아파트 2채를 포함한 다수의 부동산을 보유한 사실과 페이퍼컴퍼니를 만들어 자녀에게 재산을 ‘편법 증여’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 전 원장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공적이 오히려 의혹으로 둔갑되어 공격받는 상황 속에서, 사안의 논점을 흐리게 하여 정략적인 모략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을 막기 위해서라도 캠프 내 정책본부장 직함을 사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 후보와 관련된 음해가 가려지면, 저와 관련된 모해는 이후 철저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3월25일 경기도보에 고시된 공직자 재산등록 사항을 보면, 이 전 원장은 모두 58억9533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도내 공직유관단체장 가운데 주영창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장에 이어 두번째로 재산이 많았다. 이 전 원장은 경기 성남시 분당구와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아파트 2채와 전국에 9개 필지의 부동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 82.55㎡는 본인 명의로, 분당구 이매동 아파트 178.30㎡는 배우자와 공동으로 소유했다.

서울 영등포 상가(13.29㎡씩 2곳), 경기 화성시 동탄 근린생활시설(37㎡), 남양주시 자동차 관련 시설 등 배우자와 자녀 명의의 건물 5채도 등록돼 있으며, 2017년엔 가족법인인 ‘리앤파트너즈’를 세워 상가 등의 관리를 해왔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