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란, 다음 달 12일 한국전 관중 1만명 입장 허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란 당국이 다음 달 12일 한국과 치르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예선 홈경기에서 관중을 만 명까지 허용하기로 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이란 범정부 코로나 대책위원회는 최근 코로나 상황이 통제되고 있고, 백신 접종도 잘 이뤄지고 있다며, 백신 2회 접종 완료자에 한해 관전을 허용할 예정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란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5만 명을 넘어 정점을 찍은 뒤 감소하고 있지만, 23일 하루에만 16000여 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성문규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