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성남公 전현직 "유동규가 대장동 민간 초과이익 환수장치 없앴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사업 방식을 설계한 성남도시개발공사 내부에서 민간의 과도한 이익을 환수하는 장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지만, 당시 본부장이던 유동규 씨가 이를 묵살했다는 복수의 내부증언이 나왔습니다.

유씨는 이재명 지사의 측근으로 지목된 인물로 유 씨가 방지 장치를 없앴다는 증언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이번 의혹이 이재명 후보로 옮겨붙는 첫번째 고리가 될 수 있어 파장이 예상됩니다.